천연 인슐린이라 부르는 ‘돼지감자’

칼로리가 매우 낮고 다당류에 속해 당뇨, 변비, 체지방분해 등에 효과

가 -가 +

대전 임헌선 기자
기사입력 2012-10-24 [22:27]

 
뚱딴지 일명 ‘돼지감자’라고도 한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이다. 땅속줄기의 끝이 굵어져서 덩이줄기가 발달한다. 줄기는 곧게 서고 가지가 갈라지며 높이가 1.5∼3m이고 센털이 있다. 잎은 줄기 밑 부분에서는 마주나고 윗부분에서는 어긋나며 긴 타원 모양이고 끝이 뾰족하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고 밑 부분이 좁아져 잎자루로 흘러 날개가 된다.

꽃은 8∼10월에 피고 줄기와 가지 끝에 지름 8cm의 두상화(頭狀花:꽃대 끝에 꽃자루가 없는 많은 작은 꽃이 모여 피어 머리 모양을 이룬 꽃)를 이루며 달린다. 두상화 가장자리에 있는 설상화는 노란 색이고 11∼12개이며, 두상화 가운데 있는 관상화는 노란 색·갈색·자주색이다. 총포는 반구형이고, 총포 조각은 바소 모양이며 끝이 뾰족하다.

열매는 수과이다. 덩이줄기는 길쭉한 것에서 울퉁불퉁한 것까지 모양이 매우 다양하고 크기와 무게도 다양하다. 덩이줄기 껍질 색깔도 연한 노란 색·갈색·붉은 색·자주색으로 다양한데, 껍질이 매우 얇아 건조한 공기에 노출하면 금방 주름이 지고 속살이 파삭해진다.

 
덩이줄기를 식용으로 재배하였으나 지금은 인가 근처에서 야생으로 자라며 일부에서는 가축의 사료로 쓰기 위해 심기도 한다. 한방에서는 뿌리를 국우(菊芋)라는 약재로 쓰는데, 해열 작용이 있고 대량 출혈을 그치게 한다. 유럽에서는 요리에 넣는 야채로 덩이줄기를 많이 이용하고, 프랑스에서는 가축의 사료로 쓰기 위해 오랫동안 심어왔다.

돼지감자의 경우 몇 년 전만해도 맛도 없고 쓸모도 없어 버린다고 했었지만 그 효과가 알려지면서 찾는 사람이 급증한 작물이다. 돼지감자의 원산지는 미국, 캐나다등지로 1년생 식물에 속해있고 해바라기모양의 꽃이 피는데, 뿌리가 마치 감자와 비슷하다 하여 ‘돼지감자’라고 한다.

대표적인 성분으로는 이눌린이라는 성분이 있는데, 지구에서 돼지감자의 이눌린(inulin) 함유량만큼의 갖고 있는 식물은 없다고 한다. 또한 돼지감자의 칼로리는 매우 낮은 편인데, 이는 다당류에 속해있기 때문이며 천연 인슐린이라고 불리고 있다. 돼지감자의 성분은 이눌린 외에도 단백질, 회분, 당질, 칼슘, 비타민BㆍC, 나이아신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대전 임헌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