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골드의 역설’ 태권도, 스포츠 약소국의 희망되다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7-26 [17:06]

▲사진:세계태권도연맹 (무예신문)

 
태권도 종주국인 대한민국이 도쿄 올림픽에서 ‘노 골드’ 위기 상황에 처해 있는 가운데, 도리어 약소국에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태권도가 메달 획득이 어려운 국가들에게 새로운 길을 제시하고 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이 된 이후 스포츠 약소국들에 12개 이상의 메달을 전달, 이들의 희망이 되고 있다”며 “모든 올림픽 종목 중 태권도가 가장 관대한 종목으로,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코트디부아르와 요르단은 지난 2016 리우 올림픽에서 태권도로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했고, 아프가니스탄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올림픽 유일한 메달인 동메달을 태권도에서 땄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도 태국의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24)가 여자 49kg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우즈베키스탄의 울루그벡 라시토프가 남자 68㎏급에서 우승하는 등 다양한 국가의 선수들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태권도가 체조나 복싱 등과 같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종목은 아니지만 아프리카, 아시아, 중동 등의 가난한 국가들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비싼 장비도, 넓은 시설도 필요 없기 때문에 이들 지역들의 대중적 스포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태권도 메달을 획득한 국가에서는 경제적 파급 효과도 크다”며 “지난 2016 리우 올림픽에서 아흐마드 아부하우시가 금메달을 획득한 뒤 3개월 만에 태권도복이 5만 벌 팔렸다”고 했다.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매일 새로운 나라들이 메달을 가져간다”며 “태권도는 격투 종목이지만 올림픽 정신인 다양성에 평화롭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태권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