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충청권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 신청 승인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7-21 [13:16]

▲ 2019 하계 유니버시아드 양궁 경기장면  (무예신문)


문화체육관광부 국제경기대회 유치심사위원회는 지난 20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회의를 열고 충청권 4개 도시(대전, 세종, 충북, 충남)가 추진 중인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유치를 승인했다.

 

이번 대회 유치 승인으로 충청권은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에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권한을 부여받게 된다.

 

난 6월 3일 대한체육회의 국내 유치신청도시 선정 후 충청권은 대회 개최 계획서, 지방의회 의결서,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대한체육회 승인결과, 타당성조사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갖춰 6월 7일 문체부 국제체육과에 제출했다. 

 

문체부에서는 자체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사전심의·조정 등 국제행사의 타당성 심의를 거쳐, ‘국제경기대회 유치심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대회 유치 승인을 확정했다.

 

충청북도 전정애 국장은 위원회에서 ‘충청권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의 비전, 대회유산 및 지속가능성 등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이 지향하는 키워드에 맞춰 심사위원 앞에서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 충청권은 세계 최초로 4개 지방자치단체가 공동 개최해 저비용·고효율 대회 운영을 통해 세계적인 모범사례가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기존 경기장을 최대한 활용, 신축시설을 최소화해 국가와 지방의 재정부담을 완화하고 교통·통신·숙박 등 대회 인프라와 교육·문화·관광 등의 연계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내실을 다질 방침이다.

 

충청권은 앞으로 유치 신청도시로서 국비 지원을 받기 위해 기획재정부의 심의ㆍ승인 절차를 진행하게 되며, 올해 9월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한마음으로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가 대한민국과 충청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역대 최고의 성공적인 대회로 개최될 수 있도록 온 국민의 성원과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