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액션 영화배우 황정리, 국기원 홍보에 나서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16:37]

▲ (왼쪽부터) 영화배우 황정리, 이동섭 국기원장 (무예신문)


한국 영화계의 액션 스타로 명성을 떨쳤던 황정리(1944년생) 씨가 국기원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위촉식은 3월 2일 오후 국기원 원장실에서 진행됐다.

 

황정리 씨는 월남전에 파병된 맹호부대에서 태권도 교관을 역임하고, 미주, 유럽, 중남미를 돌며 세미나를 실시하는 등 태권도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데 기여한 정통 태권도인이다.

 

특히 지난 1970년대부터 약 30년간 <취권>, <사형도수> 등 340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 태권도 발차기의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또한 홍금보, 양자경, 나부락(신시아 록로즈), 로이 호란 등에게 태권도를 전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황정리 세계무술총연합회’ 총재를 맡고 있다.

 

황정리 원로는 “국기원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스럽다. 활동하면서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태권도가 우리나라 국기라는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꼈다. 그래서 세계태권도본부인 국기원의 홍보대사를 제안받은 뒤 그 막중한 역할과 책임감에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나 태권도 발전을 위해 보탬이 된다면 조금이라도 기여하고 싶어서 홍보대사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영화를 통해 태권도를 세계에 홍보하신 유명한 분을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 국기원과 태권도를 위해 활발한 홍보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