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빈, 美 격투기리그 프로페셔널 파이터스 첫 대결 상대 결정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7:50]

▲ Professional Fighters League 사진 제공 (무예신문)


‘코리안 팔콘’ 조성빈(29)이 오는 4월 24일(이하 한국시간) ‘프로페셔널 파이터스 리그(Professional Fighters League)’ 2021시즌 정규리그에 출전하는 가운데 첫 대결 상대가 정해졌다. 상대는 미국의 타일러 다이아몬드(30)이다.

 

조성빈과 다이아몬드는 오는 6월 26일까지 진행되는 2021 PFL 페더급(-66㎏) 정규시즌에서 8위 안에 들면 우승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원)가 걸린 토너먼트 방식의 플레이오프에 출전한 자격이 주어진다.

 

양 선수는 종합격투기 프로전적에서 유일한 패배가 UFC라는 공통점이 있다. (조성빈 9승1패, 다이아몬드 11승1패) 조성빈은 2019년 6월 스웨덴 스톡홀름 대회, 다이아몬드는 2018년 7월 The Ultimate Fighter 27 Finale에서 고배를 마셨다.

 

TUF 27은 UFC가 무패 유망주만 초청하여 진행한 리얼리티프로그램이다. 당시 다이아몬드는 페더급 토너먼트 4강에서 탈락했음에도 피날레를 통해 UFC 공식경기에 데뷔할 기회가 주어졌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또한 종합격투기 스타 출신에게 배우는 중이라는 것도 같다. 조성빈은 전 UFC 웰터급(-77㎏) 랭킹 6위 ‘스턴건’ 김동현(40), 다이아몬드는 UFC 페더급 챔피언을 지낸 유라이어 페이버(42·미국)가 스승이다.

 

조성빈과 다이아몬드는 대결 확정 후 상대에게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정규시즌 일정 발표 후 “이순신 장군의 죽고자 하면 살 것이고,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라는 말처럼 임하겠다”며 “코로나19로 PFL 데뷔가 1년 미뤄진 만큼 더 흥미진진하게 싸우겠다”며 각오를 다진 것과는 대조적이다.

 

PFL은 2012년 월드 시리즈 오브 파이팅(World Series of Fighting)이라는 이름으로 창립한 이래 UFC, 벨라토르(Bellator)와 미국 격투기 시장에서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UFC에서 당한 공식전 첫 패배를 PFL에서 어떻게 만회하느냐가 중요할 뿐 서로에게 진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는 조성빈과 다이아몬드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