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계 폭력 파문 ‘셀프 징계’로 매듭 될까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1-02-22 [11:47]

▲ 사진 :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이상열 감독 (무예신문)


‘폭력 파문’을 일으켰던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이 ‘시즌 잔여 경기 포기’ 선언을 했다.

 

이 감독은 지난 2009년 배구 국가대표 코치 당시 선수를 폭행해 파문을 일으켰다. 해당 피해자는 박철우(36, 한국전력)이다. 얼굴과 복부를 맞은 박철우는 전치 3주 진단을 받았다. 박철우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타 사실을 공개했다. 뇌진탕과 이명 증세도 있다고 했다. 이 사건으로 이 감독은 무기한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상열 감독은 2012년 징계가 풀려 경기대 감독으로 복귀했고, 2013년부터는 SBS 해설위원을 맡았다. 2020년엔 KB손해보험의 감독이 됐다.

 

최근 이재영ㆍ이다영 자매의 ‘학폭’ 논란이 나오자 이상열 감독의 폭행 사건이 다시 등장했다.

 

이 감독이 ‘학폭’ 논란을 두고 “어떤 일이든 인과응보가 있다. 나도 과거를 반성하고 있다”고 말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에 대해 박철우는 “피가 거꾸로 솟는다”고 SNS을 통해 알렸다. 박철우는 “이상열 감독에게 사과 받고 싶은 생각도 없고, 보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이상열 감독은 자성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남은 시즌 출장 포기 의사를 밝혔다.

 

이 같은 이 감독의 결정을 두고, 셀프 징계라는 비난 여론이 나오고 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