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기춘 은퇴? 팬카페에 글 올려

팬들 “폭행은 잘못한 일이지만 은퇴 선언은 너무 경솔한 판단이다”

가 -가 +

유기효 기자
기사입력 2009-10-20 [09:36]

지난 17일 오전 1시 20분경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에 있는 모 나이트클럽에서 A씨(22, 여)를 때린 혐의로 입건됐던 2008 베이징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21, 용인대) 선수가 자신의 팬카페에 은퇴글을 올려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왕기춘은 18일 오후 자신의 팬클럽에 “앞으로 매트에 선 제 모습을 볼 수 없을 것 같다”며 “처음으로 포기란 걸 해 본다”고 말했다.

또한 “변명은 안 하겠다. 공인으로서 경솔했다”며 “유도하는 동안 너무나 큰 힘이 돼 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하는 말씀을 드리며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팬들은 “폭행은 잘못한 일이나 그렇다고 은퇴까지 선언하는 것은 너무 경솔한 판단이 아니냐”는 반응이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