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가치, 전 세계에 전파한다…글로벌 매체에 태권도 광고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12:10]

▲ 태권도 글로벌 광고 캡쳐 (무예신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이 태권도의 가치를 전 세계에 전파하기 위해 글로벌 매체를 대상으로 태권도 공익광고에 나섰다.

 

30초 분량인 이번 광고는 태권도 수련이 예의와 인성 함양, 생활 속에서  활력증진 등에 도움 된다는 내용으로 ‘태권도를 통해 정신과 신체적 변화를  느껴라’는 주제로 제작됐다.

 

11월 30일까지 미주와 유럽,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등 전 세계에 송출되는 태권도 광고는 CNN과 ESPN, FOX SPORTS, EURO SPORT 등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아리랑 TV를 통해서도 103개국에 송출된다.

 

아울러 태권도진흥재단의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NS)에서도 태권도 광고를 이어갈 계획이다.

 

태국에서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는 정성희 사범(7단)은 “해외에서 태권도가 방송으로 송출되는 것을 보고 감격했다. 이 시간에도 태권도 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많은 사범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또한,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남편과 함께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는 김미주 사범(5단)은 “CNN과 ESPN 등에서 태권도 광고를 보았다. 더 열심히 태권도를 지도하고 제자들에게 우리나라를 더 알려야 하겠다는 책임감을 느꼈다”며 시청 소감을 말했다.

 

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글로벌 매체를 통한 태권도 광고는 태권도 인지도 확대와 우리나라를 알리는 두 가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전 세계 태권도 보급과 붐 조성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