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차관, 진천ㆍ이천 선수촌 현장 점검 나서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10:32]

▲ 무예신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최윤희 제2차관은 11월 18일 국가대표 훈련시설인 진천선수촌과 이천훈련원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선수촌의 출입구 발열기 및 방역 소독기 비치, 식당 등 다중 이용 장소의 소독·방역 상황, 각종 위생용품 구비·비축, 격리 공간 지정,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을 점검했다.

 

이날 최윤희 차관은 “최근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축구 국가대표 선수 중에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촌 외부에서 훈련하고 있는 종목은 수시로 현장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확인하는 등 선수들이 안전하게 훈련받을 수 있도록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진천선수촌에서는 6개 종목 선수와 지도자 등 총 125명이, 이천훈련원에서는 3개 종목 선수와 지도자 등 총 50명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출전 등을 준비하며 합숙 훈련을 하고 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