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국가대표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선수 및 스태프 5명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11-14 [16:52]

▲ 사진출처 : 대한축구협회 (무예신문)


오스트리아에 소집돼 있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코로나 확진자 5명이 발생했다.

 

대한축구협회는(KFA)는  “FIFA 규정에 따라 지난 12일 오후 5시(이하 현지시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권창훈, 이동준, 조현우, 황인범과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5명 모두 증상은 없으며, FIFA 및 KFA 방역 지침에 따라 각자 방에서 격리 중이다”며 “KFA는 선수단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 지속적으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조치를 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14일 오전 8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은 전원이 재검사를 받는다. 재검사 결과를 확인한 후 오스트리아 당국의 지침에 따라 멕시코축구협회, 오스트리아축구협회와 협의해 A매치 진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