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온 킹의 퇴장, 이동국 인스타 통해 은퇴 선언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18:16]

▲ 사진 : 전북현대모터스 (무예신문)


‘라이온 킹’으로 불렸던 축구스타 이동국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다.


이동국은 23년 동안 뛴 그라운드를 떠난다는 사실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10월 26일 이동국은 인스타그램에 “아쉬움과 고마움이 함께 했던 올 시즌을 끝으로 제 인생의 모든 것을 쏟았던 그라운드를 떠나기로 했다”고 썼다. 또, “은퇴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오랜 생각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2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그라운드 안팎에서 격려와 사랑으로 응원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 분 한 분에게 감사의 마음을 직접 전해드릴 수 없지만 그 마음만큼은 언제나 가슴 깊이 오래도록 간직하겠다”며, “푸른 잔디의 경기장을 나섰던 기억, 유니폼을 입고 뜨겁게 제 이름을 불러주셨던 팬들의 환호, 팬들과 함께했던 모든 기쁨과 영광의 순간들, 수많은 기억을 이제는 추억으로 간직하며 가슴에 새기겠다”고 했다.  

 

이동국은 “다가오는 홈경기가 등 번호 20번을 입고 팬들과 함께 하는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먹먹해 온다”며, “마지막까지 축구선수 이동국이란 이름으로 최선을 다해 뛰겠다”고 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