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위해 '원스트라이크 아웃' 도입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9-09 [14:09]

▲ 무예신문


서울시가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조례를 만든다. 인권침해 신고를 위한 핫라인도 설치한다. 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해 가해자에 대한 처벌 수위도 높인다.

 

서울시는 9월 9일 체육계 인권 침해 근절을 위해 '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은 ‘고 최숙현 선수 사건’을 계기로 서울시 소속 직장운동경기부 선수 등을 포함한 체육인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선수들의 안전한 스포츠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직장운동경기부(장애인팀 포함)는 50개 팀이다. 375명의 선수와 감독·코치가 활동 중이다.

 

서울시는 체육인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서울시 체육기본조례(가칭)'를 신설, 선수단 합숙 시스템 및 합숙환경 개선, 선수들이 지도자를 평가할 수 있게 성적 중심의 지도자 평가제도 개선, 지도자 및 선수 대상 교육 개선 등의 대책을 시행한다.

 

아울러 서울시 관광체육국 소속의 인권침해 신고 핫라인도 만든다. 신고 접수를 하면 즉각적으로 시 체육회 감사실 조사 또는 '스포츠윤리센터' 이첩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인권침해 가해자에 대해서는 발생 즉시 직무에서 배제하고, 가해가 확인되면 해임 등 강력한 신분상 조치를 한다.

 

인권침해 상시 모니터링과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위해 '인권지킴이 매뉴얼' 제작과 배포, 정기 실태조사 및 모니터링 체계 구축, 서울시와 직장운동부간 정례간담회 운영, '서울시 체육계 인권침해 근절 대책위원회(가칭)' 신설 등의 대책도 시행한다.

 

서울시는 “이번 대책을 통해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문화와 선수단 운동 환경을 개선해 서울시 소속 선수단 모두가 존중하면서 스포츠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