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포스터 공개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9-03 [10:33]

▲ 무예신문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이하 영화제)가 이번에 엠블럼 및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제의 포스터는 역동성(Dynamic), 연속성(Constant), 활용성(Versatile)의 세 가지 키워드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운동감과 타격감으로 심장을 울리는 무예액션의 대표 키워드인 역동성과, 한 컷 한 컷이 연결되어 만들어지는 영화를 상징하는 필름의 롤과 매해 계속되는 영화제를 나타내는 연속성, 그리고 영화제를 알리고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 이미지로 디자인했다.

 

포스터의 글자(텍스트)는 역동성을 드러내는 굵은 서체를 사용하되, 운동감을 강조하기 위해 사체(斜體, Italic)를 적용했다. 단 일반적인 기울임 만으로는 역동성이 부족하다고 판단되어 세로로 잘게 잘라낸 각각의 글자를 계단식으로 단차를 주어 배치함으로써 사체의 기울임을 만들어냄과 동시에 역동적인 시각적 운동감도 표현했다.

 

운동감이 표현된 조형적인 사체와, 사선으로 기울어진 강렬한 붉은색 글자(텍스트) 프레임이 만들어내는 배치, 그리고 연속적으로 표현되는 영화제의 국영문 명칭과 개최 기간, 영화제 홈페이지 주소(URL)는 특별한 시각적 상징물을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강한 상징성과 역동적인 움직임이 느껴지게 디자인했다.

 

또한 엠블럼에 쓰인 삼족오(三足烏)는 고대 동아시아에서는 천상의 신들과 인간 세계를 연결해주는 신성한 상상의 길조(吉鳥)로 태양신을 상징한다. 엠블럼 속의 삼족오 조형은 가로선, 세로선, 사선의 세 개의 선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특히 사선이 도드라지게 사용되어 무예액션을 대표하는 단어인 역동성을 강하게 표현하고 있다.

 

삼족오와 영화를 상징하는 필름의 조형적 이미지를 함께 표현하여 무예액션영화제임을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충주의 옛 지명인 국원(國原)과도 어울리며, 무예의 도시 ‘충주 이미지’하고도 잘 어울린다.

 

엠블럼과 포스터를 디자인한 서진수 디자이너(청주대 시각디자인과 교수)는 “기본에 충실한 조형과 컬러, 역동적 배치로 디자인한 영화제의 포스터는 변형이 용이하여 포스터 이외에도 다양한 형태와 포맷의 제작물에도 사용이 가능하고 영화제의 이미지를 일관되게 반복적으로 강하게 각인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제의 컨셉과 방향을 제시한 수석프로그래머 김윤식(51세)은 “타 영화제와 차별화를 두어 무예액션영화제만의 정체성에 새로운 색깔을 입혀 강인한 엠블럼과 포스터가 필요했고 영화제를 다양하게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무예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