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문체부 ‘故 최숙현 선수 사건’ 조사 결과에 반발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29 [20:51]

▲  무예신문

 

대한체육회가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한 문화체육관광부의 특별 조사 결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은 8월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사건 특별조사 결과 및 스포츠분야 인권보호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대한체육회 등 체육단체의 안일하고 소극적인 대응과 부실 조사 등 선수 권익보호 체계의 총체적 문제로 인해 적기에 필요한 구제를 받지 못했다며 대한체육회 회장에 대한 엄중 경고와 체육회 사무총장 해임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는 입장문을 내고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계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하여 큰 안타까움과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문체부 특별조사단의 감사결과에 따라 과실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스포츠공정위원회 및 인사위원회를 거쳐 엄격한 처벌을 적용할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번 특별조사단 감사를 통해 지적된 항목 중 조사 업무 태만, 스포츠 인권보호 관련 대책 이행부실 등 일부 사실과 다른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이의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반발했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40여개 시민단체가 연대한 철인3종 선수 사망사건 진상조사 및 책임자 처벌,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사퇴하고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공대위는 “문체부 특별조사단 발표 내용 중 우리가 몰랐던 새로운 사실은 없다. 체육계 인권보호 시스템의 문제를 재확인했을 뿐이다”며 ”무책임하고 무능력한 체육계 수장에게 엄중 경고하는데 그쳤다”고 지적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