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정관개정 위한 회의 가져…문제점 분석 등 대안 논의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24 [15:57]

▲  무예신문


국기원이 정관을 보완하기 위한 정관개정소위원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8월 24일 국기원 강의실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정관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등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정관개정소위원회는 손천택 위원장을 필두로 김무천, 김성태, 윤상호, 임미화, 임종남, 지병윤, 최재춘 등 이사와 이현석 감사(법무법인 에이펙스) 그리고 김정현 변호사(법무법인 중앙), 김태근 前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노영돈 인천대학교 법학부 교수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특히 법률전문가 3명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일했던 전직 고위 관료 1명을 위원회에 포함시켜 전문성을 강화했다.

 

소위원회는 앞으로 회의를 거듭하면서 정관 개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