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원,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휴원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8-23 [18:02]

▲ 무예신문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은 8월 23일부터 태권도원 임시 휴원에 들어간다.

 

태권도원은 지난 3월 14일부터 5월 8일까지 한차례 임시 휴원을 한 바 있다. 5월 9일 재개원 후 방문객 마스크 착용과 발열 확인, 주요 출입구  열화상 카메라 운영 등을 시행해 왔다. 상설공연이 펼쳐지는 T1 공연장을 비롯해 순환버스·모노레일 등 실내 공간은 거리두기를 절반의 방문객만 입장 및 탑승을 허용해 왔다. 전문업체에 의한 소독과  자체 분무소독 등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휴원에 들어가기로 한 것이다.

 

태권도진흥재단 관계자는 “임시 휴원기간에도 태권도원에 대한 철저한 방역 활동을 통해 코로나 19 상황이 개선되면 즉시 개원할 수 있는 준비를 해 나가겠다”며 “코로나 19 종식과 안정적 관리 등 정부의 방역지침 준수에 재단은 적극 동참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태권도원 임시 휴원의 종료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변경 등에 따라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