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단편영화 공모 입상작 선정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8-20 [13:49]

▲ 무예신문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은 8월 20일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경쟁단편 중원시네마부문 공모 입상작을 발표했다. 최우수작으로 장형윤 감독의 <무협는 이제 관뒀어>가 선정됐다.

 

장형윤 감독은 대학에서 정치외교(한국외국어대)를 전공했으며, 2002년 애니메이션 <어쩌면 나는 장님인지도 모른다>로 데뷔해 단편 <편지(2003)>를 첫 작품으로 <아빠가 필요해(2005)>, <무림일검의 사생활(2007)>로 주목받았으며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2014)>, <마왕의 딸 이리샤(2019)>를 만들었다.

 

장형윤 감독은 “무림 강호에서도 치열한 경쟁이 있는데 무예 영화제에서도 수상 경쟁이 치열해 현실이나 무협 세계나 똑같은 것 같다며 최우수 작품으로 선정되어 무척 기쁘다며”며 “향후 이 작품이 장편영화로 만들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고 또한 이 영화제를 통해 지금은 소수가 되어버린 무협영화의 명맥을 잇고 새로운 르네상스가 도래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우수작으로는 편광진(서울시 30세)감독의 <투견(鬪見)>, 심사위원 특별상으로는 강희주(청주시 28세) 감독의 <유능제강> 중원시네마어워드에는 정윤지(서울시 21세) 감독의 <연격>과 임영진(서울시 25세) 감독의 <아이엠 어 히어로>, 특별초청작으로는 송혜령(화성시 25세) 감독의 <태권소녀>가 선정됐다. 이들 작품은 단편경쟁 섹션에서 상영(충주음악소) 할 예정이다.

최우수작품은 단편영화 부문 개막식 작품으로 초청되고 상금 5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시상식은 폐막식(10.26.)에 열릴 예정이다.

 

영화제에 출품된 작품은 총 51편으로 이중 최종 본선에 오른 6편에 대해 주제의식, 연출력, 기술력, 영화의 완성도 등에 대해 심사했다. <아이리스> 연출로 유명한 양윤호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았으며, 윤갑용 청주대 교수, 이상우 감독, 배우 조달환, 무브스쿼어 대표 김영호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무예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