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한 판정문화 확립’ 2020 상임심판 직무교육 열려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13 [16:49]

▲ 무예신문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8월 13일과 14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2020 상임심판 직무교육’을 개최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판정 문화 확립을 위한 상임심판 제도 개선 및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올해 상임심판 직무교육은 종목별 상임심판 125명을 비롯하여 회원종목단체 담당자, 대한체육회 심판위원회 등 총 160여 명을 대상으로 치러지며,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1,2차로 나누어 각 하루씩 분산 개최된다.


이번 교육에서는 종목별 대회 현장에서 상임심판 업무 수행 시 실질적으로 필요한 역량과 올바른 심판 태도를 집중 함양할 수 있도록 국제심판의 역량과 역할(마영삼 국제탁구연맹 심판위원장), 프로스포츠 심판운영 사례 및 판정문화의 변화 흐름(장준혁 前 KBL 심판부장), 스포츠인권교육: 체육계 폭력 및 (성)폭력 예방을 위한 심판의 역할(정석훈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교육 전문강사), 상임심판 평가제도 설명 및 종목별 토론 등 심도 있는 커리큘럼을 마련했다.

 

대한체육회는 공정한 판정 문화 확산 및 투명한 스포츠 환경 조성을 목표로 2014년부터 심판 직위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확보한 ‘상임심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20년 현재 기준, 심판 운영의 재정 자립도가 열악한 종목, 기타 상임심판 제도가 필요한 종목 등 총 19개 종목 소속 125명의 상임심판이 현장에서 활동 중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