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보ㆍ줌바 등 실내체육시설 집중 점검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6-10 [15:15]

▲  무예신문


울산시는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스피닝, 태보, 줌바, 탁구장, 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10일부터 집중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최근 서울 양천구 목동 탁구클럽의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방역 당국은 “실내에서의 과격한 운동, 특히 밀접한 접촉이 일어나는 운동에 대해서는 모두 고위험 활동으로 보는 것이 맞다”며 집중 점검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헬스장 내 그룹운동시설과 스피닝, 줌바, 태보 및 탁구장, 당구장 등 실내에서 격렬한 운동을 하는 곳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밀폐된 곳에서 비말로 인한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스피닝, 태보, 줌바, 탁구장, 당구장 등을 ‘고위험 체육시설’로 분류하고 특별 관리에 들어간다.

 

주요 점검 사항은 출입자 명부 관리, 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 제한, 사업주·종사자 마스크 착용, 1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퇴근 조치, 시설 내 이용자 간 2m(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방역관리자 지정, 수업 전후 시설 소독 등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전에 줌바 댄스로 인한 집단감염 사례가 있었고, 최근에 탁구장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고위험 실내체육시설은 가급적 운영을 자제해 주실 것을 권고한다”며 “부득이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정부에서 정한 핵심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