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YISSEM와 국가대표 선수단 부상 방지 위해 노력키로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6-08 [10:55]

▲ 무예신문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6월 5일 서울 올림픽문화센터에서연세스포츠과학 및 운동의학센터(YISSEM, 센터장 이영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단체는 국가대표 선수 등 엘리트 분야뿐만 아니라 생활체육 분야까지 협력 분야를 확대하고 선수들의 부상 예방 및 건강 증진을 위해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야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YISSEM는 IOC에서 스포츠 안전, 손상 및 선수 부상과 질병 조사, 예방 등에 관한 연구를 위해 지정한 11개 연구소 중 동아시아의 유일한 연구소로, 2015년부터 IOC로부터 재정 지원을 받아 운영하고 있다.

 

이날 이기흥 회장은 “YISSEM과 함께 선수들의 부상에 관한 공동 연구 등을 실시함으로써 안전한 스포츠 환경을 조성하고, 상해 예방책 마련에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을 앞둔 국가대표 선수들의 부상ㆍ질병을 예방하고, 경기력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