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자 증가…소규모 체육시설 어쩌나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6-06 [20:48]

▲  무예신문


서울 양천구 탁구장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6일 기준 17명으로 늘어났다.

 

초발환자인 52살 남성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일 사이 관내 탁구장 3곳(양천탁구클럽, 스마일탁구장, 목동탁구클럽)을 다녀온 뒤 4일 확진됐다.

 

이날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초발환자가 탁구장 3곳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 그 중에서 양천 탁구장 쪽에서의 환자 발생이 많은 상황이다”며 “아무래도 운동을 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40명 정도의 명단이 있는 회원명부를 통해 이들이 실제 확진자가 다녀간 시간대의 운동을 같이 했는지 등에 대해서 계속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탁구장이나 일반 헬스장 등 소규모 실내체육시설은 정부가 지정한 고위험 시설이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벌어지는 소규모 동호인 모임까지 관리하기는 어렵다.

 

이에 방역 당국은 소규모 실내체육시설이라도 방역 수칙을 지키려는 시민들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