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국가대표 선발 개정안 심의…결격 사유 등 보안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6-06 [20:17]

 © 무예신문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최근 국가대표 선수들의 잇따른 음주ㆍ일탈행위에 대해 훈련기강과 관련된 규정을 엄정하게 대응하기 위해 6월 5일 서울 올림픽문화센터에서 제46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국가대표 선발 및 운영 규정’ 개정안을 심의 및 가결했다.


이번 개정안은 국가대표 지도자, 트레이너, 선수의 선발 및 자격 등에 관한 내용을 보완했다.


해당 규정이 최종적으로 대한체육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 개정될 경우, 국가대표 지도자로 선발되기 위해서는 전문스포츠지도사 2급 이상 자격증 소지 등이 전제가 된다. 단 프로 종목인 골프, 농구, 배구, 야구, 축구 종목의 경우 그 특성을 고려하여 2023년 1월부터 해당 규정을 적용한다.

 

또한 음주운전 및 도박행위와 관련하여 전ㆍ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의 일탈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국가대표 및 트레이너, 경기임원 결격 사유를 보완, 강화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관련 단체와 규정 적용을 위한 충분한 대화를 이어나갈 것을 주문했다.
한편 체육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에도 징계 대상에 음주운전, 음주소란행위, 불법도박과 관련된 비위 행위를 신설하고, 위반 행위에 대한 징계 기준도 중징계 이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해당 규정 개정안은 다음달 1일 제47차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심의할 예정이다. 추후 이사회 의결을 거쳐 ‘국가대표 선발 및 운영규정’과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을 개정안을 확정하고 시행하게 된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