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주먹’ 타이슨 상대로 현역 최강자 나서려나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5-28 [15:22]

▲ 사진 : 마이크 타이슨 트위터 (무예신문)


마이크 타이슨(53)의 상대로 현역 헤비급 최고라고 불리는 타이슨 퓨리(31)가 물망에 오르고 있다.

 

타이슨 퓨리는 5월 27일(한국시각) “마이크 타이슨과 대결 하겠는가라는 전화를 받고, 그렇다는 답변을 했다”고 말했다.

 

마이크 타이슨은 몸만들기에 한창이다. 복귀전 상대에 대해 에반더 홀리필드가 거론되자 부인한 바 있다. 타이슨은 “홀리필드보다는 더 유명한 선수”라고 했다.

 

퓨리는 31전 30승(21KO) 1무를 기록 중인 무패 복서다. 역대 최고의 헤비급 복서로 거론되는 선수다. 퓨리는 키와 리치가 2미터가 넘는데다 날렵함도 갖추고 있다.


2015년에는 WBA, IBF, WBO, IBO 헤비급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퓨리의 아버지는 아들이 튼튼하게 자라라는 의미로 당시 헤비급 스타였던 마이크 타이슨의 성을 이름에 붙였다고 한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