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무예센터, ‘2020 유네스코 여성교육상’ 국내후보 선정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5-26 [15:11]

▲  무예신문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이사장 이시종, 이하 센터)가 운영하고 있는 ‘무예 열린학교’ 프로그램이 ‘유네스코 소녀 및 여성교육상’ 국내후보로 최종 선정됐다.

 

유네스코는 지난 2016년부터 전 세계 소녀 및 여성 교육에 기여한 프로젝트 또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개인, 기관, 단체를 선정해 이 상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도 유네스코 한국위원회가 국내 후보자를 모집했다. 수상 후보로 지명된 기관 및 단체는 국제심사위원단의 심사를 받게 되며, 이 중 2개 기관이 최종 수상자로 선정될 예정이다.

 

올해 4회째를 맞은 무예 열린학교는 지난해까지 모두 10개국, 누적인원 1,109명의 세계 각지 청소년과 여성들이 참여했다. 특히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택견과 다양한 세계 무예를 활용해 여성들의 무예에 대한 관심을 증진시키고, 나아가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건강을 위한 양질의 교육과 양성평등)의 달성과 유네스코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센터의 대표 해외 프로젝트이다.

 

무예 교육을 통해 참가자들의 심신 수련ㆍ체력 증진과 사회적 발달에 기여하며 현지 관계자와 수혜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도 브라질과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택견협회, 택견보존회 소속 지도자들이 파견되어 택견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브라질 한국문화원과 우즈베키스탄 문화체육부의 현지 협조로 택견의 세계화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