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5-24 [18:25]

▲ 김연경 인스타그램 (무예신문)


세계적인 배구스타 김연경(32)이 두 시즌을 뛰었던 터키 엑자시바시와의 계약을 마치고 새 둥지를 찾는다.

 

엑자시바시는 5월 21일 구단 홈페이지에 ‘고마워요, 김연경’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글에서 “우리는 월드스타 김연경과 합의를 통해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엑자시바시는 “김연경이 터키 슈퍼컵 2회 우승과 터키 컵대회 1회 우승, 2018년 국제배구연맹(FIVB) 클럽월드챔피언십 동메달, 2019년 FIVB 클럽월드챔피언십 은메달을 이뤄내는 공을 세웠다”며 “2019~2020 시즌엔 팀 주장을 맡았다”고 전했다. 김연경은 2019년 FIVB 클럽월드챔피언십 대회에서 ‘베스트 아웃사이드 스파이커’로 선정된 바 있다.

 

엑자시바시는 “코트 안팎에서 보여준 김연경의 인성에 감사를 전한다”면서 “김연경이 성공적인 선수생활을 이어가기 바란다”고 했다.

 

현재 베이징 구단이 김연경에게 입단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2009년 해외에 진출한 김연경은 2011~2017년 터키 페네르바체를 거쳐 2017~2018년 중국 상하이 구단에서 한 시즌을 뛴 바 있다.

 

김연경은 현재 대한민국 여자배구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터키 리그가 종료함에 따라 지난달부터는 국내에 들어와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