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올림픽 중단 선언하고 올림픽 예산 코로나 사태에 써라”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4-27 [11:02]

▲ 사진 : 도쿄올림픽 공식사이트 (무예신문)


일본의 한 언론이 연기된 도쿄올림픽 준비를 중단하고, 그 예산을 코로나19 사태에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4월 25일 일본 닛칸스포츠가 ‘WHO 사무총장에 놀아난 도쿄올림픽’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정부는 올림픽 예산을 코로나19 사태를 위해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매체는 중국 우호적인 행보를 보인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초기 중국 내 환자가 급증하는데도 “심각한 수준이 아니고 잘 대처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팬데믹 선언 전까지 친 중국적 이었다.

 

모리 요시로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위원장은 “올림픽 재연기는 절대 없다”면서 “무조건 2021년에 개최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