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속 정해지는 프로스포츠 개막 일정, 축구는 5월 8일 무관중으로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4-26 [17:05]

▲  무예신문

 

코로나19 때문에 연기됐던 2020 프로축구 K리그가 5월 8일 개막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4월 24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개막 일정과 경기 수 등을 결정했다.

 

5월 8일부터 시작하는 K리그는 K리그1과 K리그2 모두 팀별 27경기씩을 치른다. K리그1 개막전은 8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과 수원의 경기다.

 

K리그1은 12개 팀이 각 2라운드(22경기)를 가진 뒤 상위 6개 팀(파이널A)과 하위 6개 팀(파이널B)이 파이널라운드(5경기씩)를 치른다. 파이널라운드에서는 파이널A의 상위권 3개 팀(1∼3위), 파이널B의 상위권 3개 팀(7∼9위)이 5경기 중 3경기를 홈에서 치른다.

 

K리그2는 10개 팀이 3라운드(총 27경기)를 소화하는데 추첨에 의해 5개 팀이 홈에서 14경기, 원정으로 13경기를 치른다.

 

프로축구는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개막전은 물론 당분간의 모든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한다. 방역 지침이 완화되면 점차적으로 관중 입장 경기로 전환할 계획이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