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연맹, 대륙연맹 회장단 화상회의 가져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4-23 [13:01]

▲  무예신문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은 4월 22일 WT 서울 사무국 회의실에서 5대륙 연맹 회장단과 화상회의를 실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조정원 총재를 비롯해 하스 라파티(Hoss Rafaty) WT 사무총장, 이규석 아시아연맹 회장, 김중헌 아시아연맹 사무총장, 최지호 팬암연맹 회장, 제너랄 풀리(General Ahmed Fouly) 아프리카연맹 회장, 존 코치파스(John Kotsifas) 오세아니아연맹 회장, 마이클 피센티지스(Michael Fysentzidis) 유럽연맹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대륙연맹 회장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각 대륙별 현황을 설명하고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준비사항 등에 관해 논의했다.


이미 진행된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및 팬암 선발전을 통해 42개국에 배분된 올림픽 출전 쿼터는 그대로 유지됨을 다시한번 설명하고, 아시아 선발전과 유럽선발전은 가능한 올해 안에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회장단 회의에서는 올림픽 연기로 IOC의 올림픽 TV 방영권 수익 분배금 또한 내년 말로 미뤄지게 되어 WT 예산 절감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조정원 총재는 “위기는 기회라는 말처럼 우리 모두 리셋하기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한다”며 “한 달 후면 세계태권도연맹 창설 47주년을 맞이한다. 향후 10년을 대비해 지속 가능한 굿 거버넌스 시스템을 정착시켜야 한다”고 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