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회장, IOCㆍ대한체육회 연임 명분 확보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4-13 [15:44]

▲ 무예신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대한체육회장과 IOC 위원, 두 직책 모두를 이어나갈 수 있는 법적 근거를 확보했다.


대한체육회는 4월 10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2020년도 정기대의원 총회’를 열고, 회장 선출과 관련한 정관 개정과 2019년 사업 결과 및 결산 내용을 심의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단연 회장 선출과 관련한 정관 개정이 초미의 관심사였다. 생활체육을 포함한 첫 통합 회장인 이기흥 회장의 임기는 2021년 2월이다. 현재 대한체육회 규정은 현직 임원이 단체장에 출마할 경우 임기 만료 90일 전까지 현직을 사임하도록 되어 있다. 이 회장도 이 규정을 적용하면 올해 11월에 회장직을 사임해야 연임에 도전할 수 있다.


이 회장이 회장직을 사퇴하면 IOC 위원 자격도 자동으로 상실한다. 이 회장이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자격으로 IOC 위원에 선출됐기 때문이다.


이번에 대한 체육회는 90일 이전 사퇴를 직무 정지로 정관 개정하는 안건을 부의했다. 120명 대의원 가운데 90명이 참석했고, 정관 개정을 위한 재적 대의원 2/3(80명) 이상 찬성을 만장일치(참석 대의원)로 의결했다. 이 같은 체육회의 정관 개정안은 IOC도 지지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결과를 두고 체육회는 회장의 4년 임기를 보장하고,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 준비를  차질없이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각 경기단체와 시도 체육회 임원의 선거 전 사퇴로 인한 행정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날 대의원총회는 120명의 대의원 가운데 90명이 참석했다. 대한체육회 대의원은 체육회 산하 종목단체대표 99명과 시도체육회 17명, IOC 위원, 선수위원회 대표(2인)로 구성되어 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