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대구에 마스크 1천개 기부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16:24]

▲ 무예신문


ROAD FC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40, 원주 로드짐)이 코로나19로 힘든 대구에 마스크 1,000개를 기부했다.

 

대구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극심하다. 확진자가 순식간에 늘어나며 외출을 하는 인원이 줄어 경제적 타격도 크다.

 

이런 상황에서 신동국이 힘을 보태기 위해 마스크 1000장을 기부했다. 신동국은 대구에 있는 한 요양원에 마스크 500개,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500개의 마스크를 기부했다.

 

신동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국민분들이 불안해하고 기업인, 소상공인, 의료진분들 저희 소방관들까지 그 여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얼마 전 영화배우 김보성씨께서 대구를 찾아가 트럭 위에서 직접 마스크를 나눠 주시며 시민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리시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뭉클해졌다. 아마도 많은 국민분들께서도 그 모습을 보고 감동하고 위로를 받으셨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무예신문


이번 기부 외에도 신동국은 매경기 출전할 때마다 파이트머니를 기부하며 좋은 일을 하는 것에 앞장서고 있다. 소방관 일도 더욱 열심히 하며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고군분투 하는 것도 잊지 않고 있다.

 

이어 신 선수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저희 소방관들은 코로나에 대응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감염의 위험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방역 활동과 환자이송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고난과 역경은 비로소 함께할 때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곧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종식 시킬 수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하루 속히 바이러스가 사라지고 다시금 안전한 대한민국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제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