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연기 최종 확정…124년 만에 처음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08:44]

▲ 무예신문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인해 오는 7월 개막 예정이었던 2020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됐다. 결국 2021년에 열리는 것으로 결정이 났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년 연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월 24일 저녁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했다. 두 사람은 올해 7월 개막 예정인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통화 후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대해 바흐 위원장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밝혔다.

 

올림픽 개최를 1년 연기해달라는 아베 총리의 제안을 바흐 위원장이 받아들인 것이다

.

아베 총리는 “올림픽을 취소하지는 않는다는 방침은 두 사람이 같다”며, “연기는 선수들이 최선의 기량을 발휘하고 관객들이 안심하고 경기를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림픽 연기는 사상 처음이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이미 성화 봉송을 보류하고 성화 관련 행사를 중단한 상태였다. 올림픽 중계권자인 美 NBC방송도 연기 결정을 수용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