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조사특위, 서울시태권도협회 관리단체 지정 타당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3-11 [09:43]

▲ 무예신문


서울특별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가 서울시태권도협회(이하 서태협)의 관리단체 지정과 관련해 법률자문결과 중대한 위반사항이 있어 타당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조사특위가 서태협과 관련한 비위사실에 대해 집중조사를 실시한 결과, ‘방만운영’, ‘부정심사 등 비위사실’, ‘상위기관정관 및 규정위반’ 등이 확인됐다.

 

이에 대해 조사특위는 지난해 12월 「서울시태권도협회 관리단체 지정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서울특별시체육회는 12월 31일 제20차 이사회를 열고 의결정족수 요건이 충족되지 않았음에도 무리하게 의결을 강행하여 부결시켰다. 원칙적으로 이사회가 무효인 바, 추후 이사회 재상정시 관련 쟁점의 법률 검토를 통해 근거를 확보하고자 했다.

 

법무법인을 통해 검토한 결과, 서태협이 승품단 심사를 위임받은 수임인으로서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아 승부조작이 일어났으며, 각종 예산의 방만 운영으로 재정악화를 야기하여 필요한 사업을 수행할 수 없을 정도가 되는 등 정관 등 제규정 위반과 실질적인 사업수행 불가능 상태로 판단했다.

 

법무법인으로부터 받은 자문을 바탕으로 서울특별시체육회 정관 제9조(관리단체의 지정)에 따라 서태협을 관리단체로 지정하여 운영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굳힌 조사특위 위원들은 서태협에 대해 관리단체 지정 및 승품·단 심사권 박탈, 서울시 감사위원회 감사 청구 등을 조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