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2020년도 기술심의회 구성 ‘완료’… 총 485명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26 [11:02]

© 무예신문


국기원(원장 최영열)이 2020년도 기술심의회 구성을 완료했다.

 

기술심의회는 의장단 8명, 기술고문 3명, 지도위원 53명, 자문위원 56명, 분과위원 363명, 총무 1명, 부총무 1명 등 총 485명으로 구성됐다.

 

먼저 의장단은 최종복 의장을 중심으로 박경선, 이병채, 오수곤, 원점조, 차청훈, 김택수, 정창호 등 7명 부의장을 위촉됐다. 기술고문은 3명으로 조영기 前 국기원 부원장이 유임됐고, 김영태 前 국기원 이사, 오광웅 前 국기원 고단자 심사평가위원이 새롭게 위촉됐다.


기술심의회 분과는 총 18개로 기존 13개(심사집행, 격파, 협력, 연구, 교육, 도장, 상벌, 경기, 심판, 군경, 국제, 여성, 의전) 분과 중 상벌분과는 폐지됐고, 기획, 생활, 기록, 홍보, 복지, 봉사(법률) 등 6개 분과가 신설됐다.

 

국기원은 기술심의회 위원들이 각 분야에서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한편 위원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분과와 인원을 조정했다. 또한 기존 의장단에 포함됐던 간사직의 폐지에 따라 신설된 총무직은 문광선 한양대학교 미래인재교육원 체육학 태권도전공 주임교수가 맡게 됐다.

 

국기원은 지난달부터 기술심의회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지난 5일 최종복 의장을 위촉하는 등 기술심의회 구성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