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심석희, 제101회 전국동계체전 ‘MVP’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22 [20:04]

▲ 무예신문


힘든 공백기를 딛고 돌아와 대회 2관왕을 달성한 쇼트트랙 심석희(23, 서울시청) 선수가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MVP에 선정됐다.

 

한국체육기자연맹 기자단 투표에 의해 선정되었다. 심석희 선수는 여자 일반부 1,000m, 1,500m에서 2개의 금메달을, 3,000m계주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며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간판임을 다시한번 증명했다.

심석희 선수는 “MVP를 수상하리라고는 예상 못했는데 받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드린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4월에 있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지금까지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내 최대의 동계스포츠대회인 제101회 동계체전은 지난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서울, 경기, 강원, 경북에서 나흘간 열렸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7개 동계 회원종목단체가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16개 시·도에서 출전한 7종목(정식 5, 시범 2) 3,850명의 선수단(선수 2,645명, 임원 1,205명)이 참가한 가운데 뜨거운 열전이 펼쳐졌다.

 

경기결과 경기도가 메달합계 255개, 총 1,309.5점을 획득하여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서울이 931점으로 종합 2위, 강원이 793점으로 종합 3위에 올랐다. 경기도선수단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종합채점을 하지 않은 제99회 대회를 제외하고, 2002년 제83회 대회부터 2020년 제101회 대회까지 18연패를 거머쥐는 성과를 보였다.


또한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 동계스포츠를 이끌어가고 있는 선수들이 세계적인 두각을 드러낸 자리로 거듭났다. 빙상 스피드 박지우(22·한체대) 선수는 매스스타트·1500M·3000M·6주(팀추월)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4관왕을 달성했다. 빙상 스피드 허지안 선수, 스키 알파인 이경민 선수·최예린 선수, 크로스컨트리-바이애슬론 박희연 선수 등 꿈나무 선수들이 4관왕에 오르는 등 좋은 성적을 내며 대한민국 체육의 미래를 밝게 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4관왕 7명, 3관왕 22명 등이 배출되었으며, 빙상 스피드 4개, 빙상 쇼트트랙 24개 등 총 28개의 대회신기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공식행사인 개·폐회식을 개최하지 않았으며, 종합시상식은 오는 27일 대한체육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