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국가대표 훈련지원 예산 부당사용 단체 고발키로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15 [22:30]

▲무예신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감사원의 ‘국가대표 및 선수촌 등 운영, 관리실태’ 감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감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신속하게 후속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체육계 비리, 폭력사건의 엄정하고 공정한 처리를 위해 지난해 초부터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을 추진했으며, 올해 1월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2월 4일 공포)했다.

 

이번 개정으로 인해 스포츠윤리센터 설립, 체육지도자 자격정지 및 취소요건을 강화하고, 징계정보시스템 및 체육지도자 범죄경력 조회의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현재 체육계 (성)폭력 및 비리사건을 전담할 스포츠윤리센터는 오는 8월 출범을 목표로 설립 준비 중이며, 징계정보시스템도 ‘20년 예산을 확보해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하반기부터는 체육계 비리․폭력사건과 관련된 온정적 처분이 근절되고 관리가 강화될 예정이다.

 

국가대표 훈련 지원 예산을 부당 사용(카바디 6억 5천만 원, 크리켓 2억 5천만 원, 바이애슬론 5억 6천만 원)한 3개 단체에 대해서는 보조금 환수 및 수사기관에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규정 개정 등 체육단체와 관련한 사항은 해당 체육단체와 협의하여 조속히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