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코로나 여파로 스케이트장 ‘조기 폐장’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2-11 [17:15]

홍성군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인해 2월 7일을 마지막으로 야외스케이트 및 썰매장을 조기 폐장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0일 올해 처음 조성된 야외 스케이트장은 일일 평균 200명, 주말 최대 800여명 등 총 6,000여 명의 이용자가 방문,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당초 군은 오는 2월 23일까지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우리나라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등 코로나로부터 군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조기폐장하기로 결정했다.

 

군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군에서 마련한 야외스케이트장과 썰매장이 어린이, 청소년 등 군민들의 호응 속에서 겨울명소로 자리 잡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조기종료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의 운영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여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