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직장운동경기부 태권도팀 창단 착수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03 [15:44]

▲무주 홍보관 (무예신문)


무주군이 세계적인 관광도시를 만들기 위해 문화예술, 관광, 체육, 태권도 등 분야별 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무주군의 올 한해 문화관광 예산은 총 594억여 원이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는 문화학교 운영과 지역 간 문화교류 확대 등 생활 속의 문화예술 실현에 우선 주력한다.

 

우선 다양한 문화재를 기반으로 전통문화유산 보존과 가치를 확산하는 일에도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특히 제24회 무주반딧불축제 기간(9.5.~13.)으로 예정된 묘향산(사고본) 이안 재연은 조설왕조실록을 무주만의 특성화된 문화콘텐츠로 자원화 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키우고 있다.

 

무주반딧불축제와 산골영화제를 축으로 두문낙화놀이와 무주구천동 겨울축제 추진에도 매진한다. 무주반딧불축제는 2020 명예 문화관광축제 선정을 목표로 대한민국 대표 생태환경축제로의 위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무주산골영화제는 역대 최다 상영, 관객 달성 목표에 집중해 질적 성장을 도모한다. 두문낙화놀이는 8월 7일~8일 개최 예정으로 전수관 건립 완공에 따른 시연 상설화 등도 함께 검토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공격적인 관광 홍보 마케팅은 관광무주 명성을 회복하는 동력이 될 전망이다. SNS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한 홍보를 추진하는 한편, 관광벨트협의회와의 협력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을 2,000명 이상 유치할 계획이다.

 

또한 무주아일랜드 생태테마파크 조성사업(102.8억)을 비롯한 반딧불이 사랑공원 조성사업(38억) 추진한다. 부남 금강변 관광자원 활성화와 안성 칠연지구 관광자원화 사업은 2020년도 신규 동부권발전 관광개발사업(2020년 도비 포함 예산 70억 확보)으로 추진되며 무주생태모험공원 조성사업은 2020년 서부내륙권 광역 관광개발사업(196억, 2020년 8억 확보)으로 추진된다.

 

태권브이랜드 조성사업은 현재 주민참여단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에 의해 향후 추진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는 상태로 군 발전과 환경 등이 충분히 고려된 최선의 사업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무주군은 종목별 전지훈련은 물론, 국내외 체육행사 및 대회 유치 등 대대적인 스포츠 마케팅 계획도 밝혔다. 1월 중순 전국 초·중·고·대학 55개교 태권도선수와 지도자 등 920명이 합동훈련을 했던 것을 시작으로 올해 5개의 전지훈련을 성사시킨다는 계획이다.

 

대회는 국제오픈 태권도대회와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등 6개 태권도대회를 비롯해 15개를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외 무주군 바이애슬론실업팀을 비롯한 스키, 바이애슬론 꿈나무 육성에 6억 8,000만 원을 투입하며 생활체육 활성화와 무주국민체육센터(근린생활형) 등 체육시설 확충을 위해 60여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또한 무주군 직장 운동 경기부(태권도팀) 창단이 추진된다. 학생 태권도 꿈나무 육성사업의 연장선상이자 전문 체육 육성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태권마을 조성사업도 본격화된다. 태권커뮤니센터를 비롯해 힐링테라피센터 등을 갖추고서 2021년 말 완공이 되면 태권도 단체 이전에 대비한 정주여건을 확보함과 동시에 태권도원 및 주변지역 활성화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 관내 초등학생 중 승품 신청 학생들의 심사를 지원하는 등 태권도 확산에 정성을 쏟을 계획이다. 무주군은 이 사업이 태권도 꿈나무 발굴 및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