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혁신위원회, 1년간의 활동 마쳐…7차례 권고안 발표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1-23 [16:01]

▲무예신문


체육 분야 구조를 혁신하기 위해 발족된 스포츠혁신위원회(위원장 문경란, 이하 혁신위)가 1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혁신위는 시민단체, 스포츠 인권, 체육계 등 민간위원 15명과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국가인권위원회, 기획재정부, 여성가족부 등 각 부처의 차관 5명이 당연직 위원으로 구성되어, 지난해 2월 출범했다.

 

1년 동안 매회의 4~5시간씩, 10시간을 넘기는 마라톤 회의 등 총 100차례가 넘는 회의를 통해 7차례에 걸쳐 권고안을 발표했다. 또 각 부처의 권고 이행 계획과 이행 상황을 점검해 왔다.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 위해 시도 장학사, 학부모, 종목단체와의 간담회, 토론회를 개최하고, 전국 각지를 순회하며 권고문을 홍보하는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노력했다.

 

혁신위의 이러한 노력에 정부는 ’19년 11월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객관성, 공정성, 투명성을 강화한 체육요원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체육요원의 복무를 더욱 철저하게 관리해 나간다. 올해부터 회원종목단체에 국가대표 지도자를 위한 4대 보험료와 퇴직금을 지급함으로써, 국가대표 지도자의 근로환경도 개선한다.

 

‘스포츠윤리센터’ 설립 근거법인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도 지난 9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문체부는 2월부터 스포츠윤리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한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체육계 내부로부터 독립된 스포츠 인권 기구로서 이를 통해 피해자를 최우선으로 보호하고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문체부는 스포츠 기본법 제정과, 성 인지적 스포츠 정책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 스포츠 분야 장애 평등 증진과 모든 사람의 스포츠권 보장을 위한 법적, 제도적 기반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는 학생선수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대책으로 대회·훈련 참가를 위한 출석 인정 결석일수를 점차적으로 줄여나갈 예정이다.

 

정부는 학교체육정상화를 위한 주중대회의 주말 전환, 전국체전ㆍ소년체전의 과도한 경쟁 지양을 위한 학생축전 형식으로의 전환도 관련 단체와 협의해 꾸준히 추진해 나간다.

 

정부는 혁신위의 활동이 마무리됨에 따라 앞으로 혁신위의 주요 권고사안별로 특별전담팀(TF)을 구성, 부처 내 자체 점검반을 통해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통해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