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기도 지도사 자격증 발부, ‘특정 단체 독점 우려’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1-22 [22:04]

 © 무예신문


앞으로 합기도 도장을 운영하려면 해당 시ㆍ군ㆍ구청에 체육도장업으로 신고를 해야 한다. 지난 달 11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의 체육도장업 범위’ 유권해석을 통해 결정한 사항이다.

 

신고 시기는 올해 6월 25일까지다. 이후 한 달간 일제 점검이 예정되어 있다.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이기 때문에 이 대목에는 문제가 없어 보인다.

 

합기도계를 비롯한 무예계 일각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지점은 합기도장을 운영하려면 합기도종목 생활스포츠지도사(2급) 자격증 보유자를 배치해야 한다는데 있다.


배치 의무 시기는 오는 2022년 12월 25일까지고, 운동전용면적 300제곱미터(약 90평) 이하는 1명, 300제곱미터 초과는 2명 이상을 배치해야 한다.

 

과연 합기도종목 생활스포츠지도사(2급) 자격증을 어느 기관에 누가 심사, 발급해 주는냐하는 문제가 무예, 합기도계에서 논란과 갈등거리로 떠올랐다.

 

대한체육회 소속이라는 이유로 ‘대한민국합기도총협회’라는 곳에서 자격증을 발부한다면, 기존의 합기도 유단자들과 자격증을 발급해 온 전통의 합기도 단체들이 거세게 반발할 것이고, 이유 있는 혼란이 일어날 것이다.

 

특히 대한민국합기도총협회가 태권도의 국기원과 같은 능력과 자격을 갖췄느냐하는 항의가 엄청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합기도총협회는 시ㆍ군ㆍ구청의 담당자들이 잘 모르고 있을 수 있으니 지도사 배치나 신고제 사실을 공무원에게 알려주라는 홍보도 하고 있어서 월권이라는 비난도 받고 있다. 합기도 단체가 공무원을 계도하는 형국인 것이다.

 

앞으로 합기도장 신고제와 지도사 배치 문제가 어떻게 흘러갈지 대한체육회와 문체부가 신경을 곤두세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