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문중원 기수 진상규명 시민대책위, 마사회에 반박자료 내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8:08]

▲사진은 단순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지난해 11월 29일 자살한 부산경남경마공원 문중원 기수의 장례는 아직도 치러지지 않고 있다. 안타까운 일이다.

 

마사회는 지난 1월 8일 “다단계 하청구조는 사실과 다르다”거나 “기수의 평균 소득이 7000만원 수준”이라고 했다.

 

이에 ‘故 문중원 기수 죽음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는 13일 반박자료를 내고, 마사회는 마사회-마주-조교사-기수ㆍ말관리사의 다단계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마사회 측은 “마사회는 경마를 주최하는 기관이고, 경주에 참여하는 마주는 구단주, 조교사는 감독, 기수는 선수의 역할을 하므로, 상호 간 계약관계가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시민대책위는 “경마를 통한 모든 수익을 비롯하여 재정이나 예산을 한국마사회가 독점하고 있고, 기수들에 대한 상금 배분도 마사회가 정하며, 마사회의 수익독점으로 마주, 조교사, 말관리사, 기수들은 수평적 계약 구조가 아니라 마사회의 지시를 받는 관리 감독 대상”이라고 했다.

 

마사회는 “기수의 평균 소득은 연간 1억 2,000만원을 상회하며, 성적 하위권의 기수들도 기승ㆍ조교료 등의 수입을 통해 평균 소득이 약 7,000만원 수준”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서 시민대책위는 “자체 실태조사에 따르면, 기수의 기본 월급은 월 평균 300만 원 정도의 소득”이라며 “따라서 기수의 소득이 연 7,000만 원 내지 연 1억 2,000만 원이라는 마사회측 자료는 근거가 희박하다”고 했다.

 

시민대책위는 “기수의 기승 회수에도 격차가 커 기승을 한다고 하여도 소득 격차가 크고 그 중에는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기수들이 많다”고 했다.

 

시민대책위는 “마사회는 노조와 교섭하기로 한 이상, 입장자료를 낼 게 아니라 유가족께 우선 사과하고, 재발방지와 진상규명을 위해 협조하고 피조사자로 조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시민대책위는 13일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헛상여 행진(7일째)’을 벌이며, 저녁에는 “추모 촛불문화제”를 연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