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이상, ‘생활체육7330 캠페인 안다’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1-08 [17:47]

▲무예신문


지금은 생활체육 전성시대.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생활체육 7330에 대한 인지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 52.5% 이상이 이 캠페인에 대해 안다고 대답했다. 지난해 44.3%에 비해 8.2%포인트 오른 수치이다.


인지경로는 ‘인터넷(52.1%)’, ‘TV,라디오(40.8%)’, ‘SNS(9.7%)', '신문,잡지(8.8%)’를 통한 것으로 응답했으며 ‘캠페인이 생활체육 실천에 도움이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도움이 된다’ 혹은 ‘보통’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90.4%로 나타났다.

 

또한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느냐는 질문에는 81.4%로 그렇다고 답했으며, 주 3회 이상 생활체육 7330을 실천하는 사람은 42.7%로 나타났다. 주로 하는 운동은 걷기/조깅/속보(55.6%), 등산(17.8%), 요가/필라테스(13.7%), 체조/줄넘기(10.6%), 보디빌딩(9.8%), 런닝머신(8.8%), 골프(6.5%), 배드민턴(6.3%), 수영(5.2%), 축구(4.9%) 순이다.

 


생활체육활동을 실시하는 공공장소는 강/하천변체육공원(41.6%), 실내스포츠센터(21.7%), 학교체육시설(10.8%), 산 중 체육시설(8.6%), 주민자치센터(6.3%), 국민체육센터 5.7(%) 등이 있었다.


생활체육활동을 실시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건강유지 및 증진(61.8%)’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생활체육활동을 실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운동을 좋아하지 않는다(39.3%)’, ‘운동 할 시간이 없다(32.5%)’고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는 전문리서치 기관인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하여 지난해 11월 20일부터 12월 6일까지 온라인조사 방식으로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15세~70세 남녀 3,40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오차범위 95% 신뢰수준 ±1.79%)


대한체육회는 본 조사 결과를 토대로 생활체육 7330 캠페인의 강·약점을 정량적으로 파악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정책에 활용할 방침이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