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 경기도 최초 장애인 탁구팀 창단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19-12-30 [21:25]

▲ 사진 : 성남시장애인체육회 (무예신문)


성남시(시장 은수미)가 경기도 최초로 직장운동부 장애인 탁구팀을 창단했다.

 

성남시는 지난 12월 28일 시청 한누리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성남시의회 의장, 장애인·비장애인 체육 관계자, 선수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탁구팀 창단식’을 가졌다.

 

성남시청 직장운동부 인사위원회가 지난 5월 신규 창단 종목으로 선정한 이후 지도자 공개 모집을 통해 코치를 선발하고, 선수 영입 절차를 거쳐 탁구팀을 구성했다. 성남시 장애인 탁구팀은 김병영 코치(남·50), 윤지유 선수(여·19), 문성혜 선수(여·41) 등 3명이다.

 

윤지유 선수는 2019. 체코오픈 국제장애인 탁구대회 개인·단체전 금, 2019. 아시아지역선수권대회 개인전 동,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인·복식·단체전 금을 획득한 유망주다. 휠체어 탁구 세계 랭킹 3위로 내년 도쿄패럴림픽의 참가가 유력시된다.

 

문성혜 선수는 2012. 슬로베니아오픈 개인전 금, 단체전 동, 2012. 런던패럴림픽 개인·단체전 동,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인전 동, 복식 은, 단체전 동을 획득한 엘리트 선수다.

 

성남시청 장애인 탁구팀은 내년 1월부터 각종 대회에 시청 소속으로 출전하게 된다.

 

이번 장애인 탁구팀 창단으로 성남시청 직장운동부는 육상, 하키, 펜싱(여자 플뢰레, 남자 사브르), 배드민턴, 볼링, 빙상, 테니스, 태권도, 복싱을 포함해 모두 10종목, 104명으로 늘게 됐다.

 

성남시 관계자는 “장애인 엘리트 체육인들이 운동에 전념하는 여건을 조성해 장애인 스포츠를 활성화할 것”이라면서 “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스포츠 화합의 도시이자 체육 명문 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