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성 확보 위한 ‘2019 상임심판제도 운영평가회’ 개최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2-17 [17:20]

▲무예신문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12월 17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2019년도 상임심판제도의 종목별 운영 성과와 실적을 공유하고 제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운영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종목별 상임심판 125명, 회원종목단체 심판위원장 및 담당자, 대한체육회 심판위원회 등 180여 명이 참석했다.


운영평가회는 상임심판제도 인식도 및 만족도 조사 결과 보고, 종목별 운영성과 및 활동실적 발표, 2020년도 상임심판제도 운영계획 설명, 판 신뢰 리더십 교육 등 상임심판제도의 현 위치를 파악하고 전략적 개선책을 모색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이날 체육회 김승호 사무총장은 “내년은 상임심판제도 사업 시행 7년차를 맞는 해로, 본 제도가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와 성원으로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앞으로도 상임심판의 역할이 여러분에게 자랑스러운 직책이 될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개회사를 통해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2014년부터 공정한 판정문화 확산 및 투명한 스포츠 환경 조성을 목표로 심판 직위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한 ‘상임심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배구, 유도, 테니스 등 총 19개 종목에서 125명의 상임심판을 선발해 수당 지원 및 직무교육, 전문화 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