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섭·하태경 의원, e스포츠 제도 개선 토론회 열어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15:23]

▲사진은 단순 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국회에서 최근 '카나비 사태'로 불거진 e스포츠 불공정계약 관행을 없애기 위한 토론회가 개최된다. 토론회를 주최하는 의원은 바른미래당 이동섭, 하태경 의원이다. 

 

두 의원은 한국e스포츠협회와 함께 12월 9일 오후 3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e스포츠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1부에서는 라이엇게임즈코리아 박준규 대표가 ‘카나비 선수 계약 및 권익보호 차원의 후속 조치 경과’를, e스포츠협회 김철학 사무총장이 ‘협회 향후 제도 개선 방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선수 권익 보호를 위한 제도 마련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토론이 이어진다.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 박승범 과장, 이동섭 의원실 이도경 비서관, 국민일보 윤민섭 기자, LAB파트너스 조영희 변호사,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김훈기 사무총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토론 후에는 방청객 질의응답 시간도 예정돼 있다.

 

이동섭 의원은 “그간 많은 불공정 사례를 수집했다.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 최근 대표 발의한 ‘e스포츠 표준계약서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