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체연, 혁신위 권고안·문체부 해명자료 싸잡아 반박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25 [16:34]

▲ 사진은 단순 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선진체육을 위한 체육인 연대(이하 선체연)가 스포츠혁신위원회의 권고안과 이를 해명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모두에 대해 항의했다. 

 

문체부는 지난 21일 홈페이지에 선체연의 입장에 대한 반박 보도 자료를 게재했다. 또, 언론사를 통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문체부는 “스포츠혁신위원회(이하 혁신위)는 내년부터 학교운동부를 없애고 클럽으로 전환하라는 권고를 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선체연은 혁신위 권고안에서 ‘학교운동부를 없애고 클럽으로 전환하라’고 명시한 문장은 없지만 학교 운동부 운영이 불가능한 권고(주중대회 참가 금지, 학부모 지원금 금지, 합숙소 폐지 등)를 하고, 운영 책임을 학교 단위에 물어 학교장이 운동부를 운영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체육계뿐만 아니라 교육계, 언론계, 법조계 등 다양한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밝혔다.

 

선체연은 혁신위의 권고안이 만들어진 배경과 진행 과정을 공개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선체연은 권고안대로 하면 국가 체육의 근간이 흔들린다는 입장이다. 선체연은 혁신위 권고안의 효력 정지와 문제점에 대한 합리적인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혁신위 구성, 추진 과정, 업무에 대한 투명한 공개도 시행하라고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