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원 경연대회, ‘한국체대 A팀’ 단체전 우승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20:39]

▲  무예신문


총상금 4,600만원이 걸린 ‘2019 태권도원 경연대회(이하 대회)’가 지난 11월 10일 성료했다.

태권도진흥재단(이상욱 이사장, 이하 재단)이 주최한 이번 대회는 지난 9월 28~29일 시범부문 예선을 시작으로 10월 5~6일 태권체조 부문, 10월 12~13일 품새·자유품새 부문, 그리고 11월 9~10일 마스터즈 부문과 시범 결선을 진행했다.


마스터즈 여자부는 정다인(한국체육대학교) 선수, 남자부는 이준호(한국체육대학교)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고 시범 부문 청소년부 우승은 BEST태권도시범단, 시범 부문 대학일반부 우승은 한국체육대학교 A팀에 돌아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대회는 지난해 2,160명보다 616명 많은 2,776명이 참가했다. 이는 재단이 5년간 대회를 운영하며 대회참가자들의 개선 요구사항을 청취 후 다음 대회에 반영하며 대회를 발전시켜왔고, 참가자와 대회의 질적 수준이 성장했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특히 ‘생활체육형 태권도대회’를 표방하며 참가자격에 제한을 두지 않아 전국의 태권도장, 대학 태권도동아리 등이 참가할 수 있었고 생활체육형 대회임에도 대한태권도협회 상임심판이 선임되어 공정한 심사가 진행됐다.

 

이외에도 대회 참가자에게 제공한 체력단련 및 인바디 측정과 사진인화 이벤트, 무주 반디랜드 관광 지원 등 참가자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대회에 적용했다.

 

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태권도원 경연대회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어 감사하다”며 “대회기간 중 청취한 여러 의견들을 내년 대회 계획 수립시 적극 반영하여 더욱 발전한 대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