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합기도총본관 이동수 총관장 “무예 DVD·이론서 제작, 체계적인 수련 위해 반드시 필요”

가 -가 +

조준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18:14]

▲ 화랑합기도총본관 이동수 총관장© 무예신문


실기와 이론을 겸비한 무예 지도자로 유명한 이동수 총관장. 그에게 배운 수련생들이 각종 대회를 휩쓸고 있다. 그 이유는 명확하다. 이 관장으로부터 체계적인 교육을 받았기 때문이다. 인성, 이론, 실기 등 제자 교육에 꼼꼼하기로 정평이 나있는 이 관장이 합기도 봉술 DVD를 제작했다. 향후 무예 이론과 인성 교육을 접목한 콘텐츠도 내놓을 예정이다. 미래 세대 양성에 무한 애정을 쏟는 이동수 관장을 만나서 그가 추구하는 무예와 무예 교육에 대한 비전을 들어봤다.

 

■ 무예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
⇒ 대부분의 우리 세대 무예인들이 그렇듯 시작은 순진무구했다. 초등학교 시절 중국영화 ‘호소자’를 보고 무예 수련을 시작했다. 어렸을 때부터 운동에 타고난 소질이 있었던 데다 무예를 익히는 것이 즐겁기만 했다. 이후로 무예 수련과 각종 운동을 게을리 해 본적이 없었던 것 같다. 인생과 무예 수련이 같이 가는 것 같다.

 

■ 합기도 봉술 동영상을 만들었다. 제작 목적은 무엇인가.
⇒ 평소 프리스타일 봉술과 소림봉술, 무예 18병법을 좋아했고, 관심이 많았다. 우리 합기도 봉술 수련과정에도 체계화된 영상 자료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왔다. 이 때문에 실전 프리스타일을 접목한 동영상을 만들게 됐다. 천지봉 역시 합기도 봉술 수련을 위해 꼭 필요한 무기여서 제작하게 됐다.

 

© 무예신문


■ 체계적인 이론 정립과 인성 교육을 강조하는 지도자로 알려져 있다. 이 두 가지를 강조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나.

⇒ 세상만사가 다 그렇듯이 무예도 기본에 충실해야한다. 그래야 심신에 유익하고 발전을 거듭할 수 있다. 무예 지도자로서 기본기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좋은 인성이 수련자의 몸과 마음을 강건하게 다스린다는 확신이 있다.

 

어린 시절, 청소년기, 장년이 되어서까지 무예를 수련하면서 다 잡고 다 잡은 것이 인성이다. 이론 정립은 무예를 배울 때에도 중요한 부문이라고 교육 받았지만, 지도자가 된 후에는 그 가치가 더 크게 느껴졌다. 제자들에게 정확한 기본기와 이론을 전수하는 이유다.

 

■ 향후 제작을 계획하고 있는 출판물이나 교육용 영상이 더 있나.
사인검형 DVD와 익스트림 쌍절곤 DVD가 올해 안에 출시된다. 기본기와 전통 술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현대적인 감각을 녹여낼 계획이다. 젊은 수련인들에게 인기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 내년 봄에는 청소년들의 인성교육서인 합기도 [명심보감]을 출판할 예정이다.


우리 화랑 무예를 배우는 수련생들은 물론 다른 무예나 운동을 하는 학생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지침서가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 각 종목에서 후학들을 지도하는 선생님들부터 일독해 볼 것을 권한다. 현대 교육에서 꼭 필요한 덕목들을 다룰 것이다.

 

 © 무예신문


■ 아들도 체육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소개해 달라.

⇒ 동계올림픽 종목인 하프파이프 국가대표 선수다. 2022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들 역시 합기도4단(대한합기도연맹)이다. 아들도 자기 종목의 훈련 효과 제고를 위해 합기도 수련을 활용하고 있다. 앞으로 열릴 동계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서 많은 응원 바란다.

 

■ 향후 계획은.
⇒ 무예인으로, 무예 지도자로 하루하루를 묵묵히 정진할 것이다. 지금껏 그래왔듯이 무예 수련에 게으름이 없고, 교육을 함에 있어서 올곧음을 지켜나가겠다. 지켜 봐 달라. 

 

DVD 판매문의 : 010-8757-9557 / rang9557@hanmail.net

이동수 총관장 페이스북 :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581580565239143&id=100001616744956&sfnsn=mo

 

Profile

합기도 8단, 특공무술 8단, 태권도 5단. 현재 화랑합기도 총관장. 문재인 대통령상 수상, 미국 오바마 대통령상 수상. 스킨스쿠버 강사, 스노우보드강사.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