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태권도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 전원 사임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18:55]

  © 무예신문

 

대한태권도협회(회장 최창신, 이하 KTA) 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이영선, 이하 경향위)가 전원 사퇴하기로 결정했다.

 

경향위는 9월 17일 KTA 회의실에서 회의를 갖고 “2020 올림픽 대비한 대승적 차원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모았다.

 

경향위에 참석한 위원 모두는 “1년도 남지 않은 도쿄 올림픽에서, 태권도가 다시 한 번 ‘스포츠 한국’의 기수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해선 갈등을 씻고 한마음 한뜻을 이뤄야 한다. 대한민국 국민에게 하나 된 태권도 이지미를 보이기 위해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물러나 총력을 결집하는 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밝혔다.

 

최근 대한체육회는 “KTA는 경향위를 재구성하라”고 강력하게 요청한 바 있다. 체육회는 KTA에 보내온 공문을 통해 “국가대표팀 지도자 부정 선발과 관련해 경향위 재구성을 비롯한 자구 노력 조치를 지속적으로 이행하지 않을 경우 국가대표 선수단의 진천선수촌 입촌을 불허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대한체육회의 산하 경기 단체인 KTA는 고민을 거듭해 왔으며, 향위가 이런 KTA의 고민을 헤아려 스스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KTA는 “도쿄 올림픽을 비롯해 각종 국제 대회에서, ‘종가 태권도’의 자긍심을 곧추세울 국가대표팀의 목표 달성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 이런 맥락에서 빠른 시일 안에 경향위를 재구성해 국가대표팀이 훈련에 차질을 빚지 않고 목표 달성의 길에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