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원대 학생들, 세계무예마스터십 피켓도우미로 참여 ‘눈길’

가 -가 +

최현석 기자
기사입력 2019-09-06 [17:04]

▲ 무예신문


중원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 학생 40명이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에서 선수들이 경기장에 입장할 때 국가표시 피켓을 들고 앞장서주는 피켓도우미로 참여해 도움을 줬다.

 

중원대에서 자체 오디션을 거쳐 3: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학생들은 깔끔한 디자인의 유니폼과 밝은 미소, 친절함으로 선수단과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피켓도우미로 활동하고 있는 김정원(20세) 양은 “각국의 선수들이 모여서 진정한 무예인의 정신을 보여주는 대규모의 국제대회에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며 “학교 수업시간에 배운 서비스 교육을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피켓도우미로 참여하면서 틈나는 시간에는 다양한 무예를 직접 볼 수 있었던 것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피켓도우미로 참여한 학생들은 영어실력도 뛰어나 선수들의 입장 동선과 대기 시간 안내는 물론 경기장내 돌발 상황에 대해서도 영어통역을 자처하기도 했다.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