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무예 리더들 한자리에, 리더스포럼 열려

가 -가 +

장민호 기자
기사입력 2019-08-31 [23:30]

▲무예신문

 

전 세계 무예 중심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무예를 통한 화합 : 평화와 조화’를 주제로 한 세계무예리더스포럼이 8월 31일 IBK기업은행 충주연수원 컨벤션홀에서 개최됐다. 포럼에는 전 세계 25개국 400여명의 무예ㆍ스포츠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리더스포럼은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이시종 위원장의 개회사, 반기문 명예대회장 등의 축사를 시작으로 대회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평화는 개선보다 귀하다)와 쿠닝 파타마 리스왓트라쿤 IOC 위원(올림픽 가치와 무예의 문화), 스테판 팍스 GAISF 부회장(무예를 통한 여정)이 기조발표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OCA 경기국장인 하이더 파르만 국제크라쉬협회 회장이 ‘무예종목 행사가 직면한 도전’, 주짓수국제연맹(JJIF) 이사 메기 오초아가 ‘성폭력 예방 수단으로서의 스포츠’, 국제삼보연맹CEO인 미칼 부첼이 ‘성차이 축소를 위한 국제 스포츠 연맹의 역할’과에스펜 룬트 WAKO 부회장의 ‘희망, 미래 및 기회를 창출하는 사회 통합을 위한 무예의 역할’ 등의 국제기구 인사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이어 김명신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선임전문관 ‘남북사회 문화교류 협력과 무예의 역할’, 우석대학교 황태규 교수 ‘국가브랜드 마케팅 핵심자산으로서 세계무예마스터십의 가치와 지역화 방안’,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김대희 선임연구원 ‘무예 진흥을 위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역할’, 국제무예센터(ICM) 조성식 선임전문관 ‘모두를 위한 무예 : 변화와 도전’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발표와 패널 토론 등이 진행됐다.

 

한편 9월 1일부터 진행되는 국제연맹 세미나는 WMC, GAISF, IOC 조인트 미팅을 시작으로 GAISF와 UTS 미팅, 국제삼보연맹 국제기술임원 세미나, 국제크라쉬협회 집행위원회와 총회(8.31.) 등 각 국제기구들의 현안과 쟁점들이 논의됐다.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